Untitled Document
 
 
 
 
 
홈 > 홍보센터 > News & Notice
 
 
작성일 : 12-04-18 09:37
새 턴키제도, 지자체 심의 공정성 ‘악화’
 글쓴이 : 김흔
조회 : 4,045  
작년부터 개선해 시행중인 현 턴키제도에서 지방자치단체의 입찰 공정성은 오히려 퇴보한 것으로 나타났다.

19일 국토부는 지난해 적용한 새 턴키제도의 효과에 대해 건설업체 30명, 발주기관(평가위원 포함) 65명 등 총 95명에게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,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.

이번 설문 결과에 따르면 건설업계 관계자의 46.4%가 제도개선후 지자체의 심의 공정성이 감소했다고 응답해, 심의 공정성이 증가했다는 비율(28.5%)을 크게 앞질렀다.

특히 지방자치단체의 경우, 턴키심의에 대한 공정성이 오히려 악화됐다는 비율이 높게 나타났으며, 공사ㆍ공단의 경우도 공정성이 증가했다는 응답(28.6%)과 감소(35.7%)했다는 응답비율이 비슷하게 나타나 기관별 개선효과가 크게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.

반면, 발주기관의 책임성과 심의 전문성은 전반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.
건설업계 관계자의 62.1%는 제도개선에 따라 발주기관의 책임성과 심의 전문성이 증가했다고 한 것으로 응답한 반면 감소했다는 응답은 5%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.

발주기관 관계자도 책임성, 전문성 항목에 각각 84.3%, 87.5%의 비율로 긍정적인 평가가 우세했다.

특히 국토부를 비롯한 중앙부처는 책임성ㆍ전문성 뿐 아니라 심의의 공정성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. 건설업계 관계자의 42.9%가 중앙부처의 심의공정성이 증가했다고 응답해, 공사ㆍ공단(28.5%)이나 지자체(28.5%)의 경우에 비해 제도개선 효과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.

국토부 관계자는 “현행 턴키제도가 성공적으로 정착되기 위해서는 지자체 등 일선 발주기관과 건설업계의 적극적인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”며, “발주기관의 공정성 문제가 불거지거나, 건설업계 등 제도 수요자의 부적절한 행위가 누적될 경우, 땜질식 처방 수준이 아닌 제도를 둘러싼 근본적인 논의가 불가피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

이와 관련 국토부는 내년부터 중앙위원의 기관별 공동활용 허용을 통해 심의지원을 강화하고, 심의 공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 추가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.

김하수 기자 hskim@

< 저작권자 © 한국건설신문 >

 
 

Total 21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21 동부건설, 해상풍력발전사업 진출 본격 시동 대양컨설턴… 01-02 5073
20 삼성重, 남부발전과 ‘해상풍력 발전시대’ 닻 올린다 대양컨설턴… 01-02 4718
19 가거도항 태풍피해 복구 재공고 임박 대양컨설턴… 01-02 5032
18 턴키 연륙교 건설공사 2건 계약요청 김흔 08-13 4874
17 정신건설, 430억 사우디 항만터미널 수주 김흔 08-13 4144
16 현산, 삼척그린파워 연료하역부두 수주 김흔 08-13 4452
15 다대포항 외곽방파제 축조 집행 임박 김흔 08-13 4228
14 하반기 새만금 토목공사 발주 김흔 04-18 4538
13 항만재개발사업 부동산투자회사도 참여 김흔 04-18 4131
12 삼성물산, 1709억원 규모 싱가포르 매립공사 수주 김흔 04-18 4182
11 새 턴키제도, 지자체 심의 공정성 ‘악화’ 김흔 04-18 4046
10 남동발전, 제주 앞바다에 60MW급 국산 해상풍력단지 개발 김흔 04-18 4188
9 한라건설, ‘울산신항’ 2천억 턴키 월척 김흔 04-18 4637
8 쌍용건설, 파키스탄 카라치항만 재건공사 수주 김흔 04-18 4255
7 포스코건설, 새만금 신항만 방파제 2공구 수주 김흔 02-01 6636
 1  2